세라믹팔레스홀 소개

세라믹 팔레스 홀은 강남구 일원동에 위치한 장애 청소년 교육시설인 <밀알학교> 내 복합문화공간인 '밀알아트센터' 지하 2층에 자리하고 있으며, 전문 연주자와 음악애호가 그리고 지역사회를 향해 활짝 열린 고품격 연주홀이다. 2003년 10월 첫공연을 시작으로 여느 콘서트홀과 달리 이곳은 실내음향에 영향을 주는 내부 확산체를 세라믹 도자기로 장식했다. 총 좌석수는 2층 발코니 석을 포함해서 4백40석으로 성악, 실내악, 40인 안팎의 편성의 하이든, 모차르트 등의 관현악곡을 소화할 수 있는 규모다. 그리고 따사로운 공간을 증명하듯 휠체어를 이용한 장애인이 앉아 평온히 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장애인 좌석도 마련되어 있다.

세라믹 팔레스 홀에 들어서면 파스텔조 도자기로 장식한 벽체가 예술작품처럼 아름답다. 도자기라고해서 무슨 그릇이나 주발로 벽을 장식한게 아닌, 도자기의 재료인 세라믹 소재로 구워낸 입체 타일을 촘촘히 박았다.

연주자가 오르는 무대 뒷벽도 마찬가지인데 이곳은 소리를 다루는 사람(전진용 교수)과 공간을 다루는 사람(유걸 소장), 그리고 흙을 다루는사람(주락경)이 만나 완성된 국내 전무후무한 음향공간이다. 세 명의 전문가는 음향적 제한과 건축공간과의 조화, 그리고 설치 후의 안전성의 문제를 함께 고심하며 그 해답을 찾아나갔다. 그리하여 작은 소리든 큰 소리든 모든 연주자가 명료하게 잘 전달되어 연주의 폭을 넓혀주는, 그래서 연주자들이 무대 어디에서든 자유롭게 자신을 구사할 수 있는 편안한 공연장이 탄생하게 된것이다.

  • 발코니
  • 도자타일
  • 객석
  • 무대
  • 2층 발코니
  • 단면도

공연장 측면을 보면 도자 타일이 튀어나온 쪽이 경계를 만들고 있다. 그 경계는 원래 계획속에 포함되어있던 사이드 발코니 레벨 부분을 밋밋한 면은 소리를 모으는 기능으로 그 소리가 객석 안으로 들어오게 하는 것이다. 반면 도자 타일이 돌출된 윗부분은 반반한 천장과 만나서 발생하는 에코 현상(반반한 것과 반반한 것이 만나면 생기는 메아리 현상)을 제거하기 위한 기능이다.

이 도자 확산체는 최종적으로 10x10cm, 10x15cm, 20x20cm의 세 가지 형태가 쓰였다. 또 하나당 20~30kg의 무게를 지탱하기 위해 시멘트 본드의 접착과 브라켓을 거는 방법이 동원되었다. 높낮이 치수는 산에서 산까지 골에서 골까지 1.44m이다.

통로가 없다. 객석이 어떻게 끊어져 있느냐에 따라서도 음향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즉 통로가 적고 객석이 붙어 있어야 흠음률이 적다. 객석이 붙어 있어야 흠음률이 적다. 객석 자체가 강한 흠음체 (머리, 옷, 몸 형상 등)라 객석에 통로를 없애 노출되어 있는 외피 면적을 최소화했으며, 연주자에게도 관객의 몰입을 유도할 수 있어 시각적으로 관객과 연주자 간 친밀도를 높여 준다.

연주자가 오르는 무대 뒷벽은 정방형의 도자 타일이 아닌 굴곡진 형태의 도자가 설치되어 있다. 아랫부분과 윗부분의 가로 굴곡은 수직 확산체이며, 중간 부분의 세로 굴곡은 수평 확산체이다. 수직 확산체는 연주자를 위한 것(자기 소리를 듣도록 하는 것)으로 저음 쪽에서 소리를 수직으로 확산시켜 소리가 위로 뜨게 한다. 수평 확산체는 객석을 위한 것(명료도 증가시키면서 저음부가 울리지 않게 하는 것)으로 소리를 옆으로 퍼지게 한다. 수직 확산체의 윗부분은 70㎝ 정도 튀어나와 있다.

도자 타일이 아래는 밋밋하게, 위로는 돌출되게 부탁되었다. 이 역시 에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또 아래 반반한 부분은 관객의 머리 높이와 동일한데 이 높이로 소리를 반사시켜 객석 주위로 소리가 둘러싸이도록 유도한다.

벽면에 새겨진 도자 타일의 프로포션을 짐작할 수 있다. 6m의 층고의 난관을 극복하면서 음의 반사를 충족시키기 위해 천장에 우드그릴이 걸려있다. 우드그릴은 천장 마감에서 볼륨을 잃지 않기 위한 격자판의 강한 우드로 소리가 들어갔다가 걸쳐서 다시 나온다.